라이프로그


태그 : 두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두산 김현수도 손발이 오그라 드는 순간?

                    2010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시범경기가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렸습니다.두산베어스는 김동주의 결승 투런포에 힘입어 6-5로 승...

SK 2연 연속 우승관록과 KIA 12년 기다림의 대결...우승 행방은?

오랜 스승인 SK김성근감독과 정상 문턱에서 만난 제자 KIA 조범현 감독이 다시 한 번 필승 의지를 다졌다. 플레이오프에서 난적 두산 베어스를 꺾고 3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한 SK 김성근 감독(67)이 한국시리즈 3연패를 위한 당찬 포부를 밝혔다. 김성근 감독은 한국시리즈를 하루 앞둔 15일 광주 무등경기장 다목적체육관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

PO 5차전 우천노게임...두산 김현수'하늘이 무심'

김현수의 홈런이 갑작스럽게 굵어진 빗줄기에 끝내 무효 처리되고 말았다.13일 오후 6시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09 CJ 마구마구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플레이오프 5차전은 두산이 1-0으로 앞선 2회초 김동주 타석때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졌고 잠시 후 잦아드는가 싶던 비는 또다시 퍼붓기 시작했다. 오후 6시26분 중단된 경기...

슬럼프에 빠진 김동주-김현수, 위기의 두산 구할까?

3대0으로 한국시리즈 진출을 확정하려던 두산 베어스가 비룡 SK의 뒷심에 계획이 수포로 돌아갔다.  홈경기 잠실전 2연전을 모두 놓친 두산이 시리즈 마지막 5차전 경기를 앞두고 SK 터전인 인천을 다시 찾는다.한창 물올랐던 두산이 3,4차전을 힘없이 시퍼렇던 칼날이 무뎌 진 것은 중심타자들의 부진이 크게 작용했다. 특히, 두산 입장에서...

SK김성근감독, "1차전 바람 때문에 졌다!"

김성근 감독은 7일 두산과의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2-3으로 패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경기를 앞두고 이야기했던 바람이 두산 쪽에 유리하게 작용했다. 홈런 두 방이 바람을 타고 넘어갔고, 그것은 우리로서는 어쩔 수 없는 것이었다"고 밝혔다.이날 김성근 감독이 지적한대로 1회 고영민과 2회 최준석의 타구는 바람이 홈런에 강한 역할을 했다. 김 감독은 이...

27년 징크스 깨고 플레이오프 진츨한 두산베어스

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09 프로야구 준PO 4차전에서 두산 베어스가 첫 경기 패배 후 연이은 3경기를 승리하며 롯데자이언츠를 제치고 3년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다. 역대 프로야구 출범 이후 27년 동안 준PO 1차전을 승리한 팀이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던 만큼 이번 두산의 플레이오프 입성은 27년간 이어온 한국...

'두목곰' 김동주 만루포 폭발!...두산 PO '성큼'

'두목곰' 김동주의 만루홈런을 앞세운 두산 베어스의 공세로 롯데자이언츠가 홈에서 무릎을 꿇었다.김동주는 2회 만루홈런을 쏘아 올리는 등, 4타수 3안타 5타점을 올리며 팀 승리에 일등공신이 됐다. 두산은 이날 3차전에서 장단 18안타를 퍼부어 홈팀 롯데를 12-3으로 대파했다. (두산 2회초 1사 만루상황 김동주가 좌측담장을 넘기는 만루홈런을 날리고 환...

두산 김현수, 가을 잠에서 깨어났다!

김현수(21. 두산 베어스)는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09 CJ 마구마구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좌익수 겸 3번타자로 선발 출전해 5회말 팀 승리에 쐐기를 박는 홈런포를 날렸다.두산이 4-0으로 앞선 5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선 김현수는 롯데 선발 장원준의 3구째 시속 144km 직구를 잡아당겨 우월 솔로 홈...

두산 니코스키와 시상금 400불...그리고 패배

두산 베어스의 크리스 니코스키가 자신의 락커룸에 100불짜리 2장 총 4장을 붙이며 수훈선수 시상금을 걸었다.하지만 니코스키는 이날 부상으로 마운드를 내려오며 두산의 패배를 안겼다. 시상금이 선수들에게 부담과 독이 되었나 봅니다!!니코스키는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09 CJ 마구마구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 선발로 등판했...

'카라' 한승연-강지영, ‘그라운드 올라 섹시 엉덩이춤 작렬’

그룹 '카라'의 멤버 강지영과 한승연이 13일 두산과 KIA 경기가 열리는 잠실야구장을 찾았다.1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09 CJ마구마구 프로야구 두산-기아전에서 한승연과 강지영이 시구, 시타자로 마운드 위를 올랐다.한승연은 두산의 승리를 기원하며 시구를 선보였으며 '카라'의 막내 강지영은 시타를 맡았다.한편, '카라'는 최근 2집 앨범을 발...
1 2


google

구글광고배너

티켓링크

랭킹

뉴시스 기사 속보

방문자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