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현대캐피탈, 대한항공 상대로 '복수혈전' 스포츠뉴스


                                    

 현대캐피탈은 15일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09-2010 프로배구 V리그에서 대한항공을 3대1(22-25 25-22 25-23 25-23)로 역전승 했습니다. 현대캐피탈은 이번 시즌 대항항공전 3연패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양 팀은 18승7패로 동률을 이뤘지만 현대캐피탈이 점수득실률에서 앞서 2위로 한 단계 뛰었고, 대한항공은 3위로 내려앉았습니다. 대한항공의 연승 고공행진은 '10'에서 멈췄죠.

 이날 승리로 현대캐피탈은 대한항공의 11연승을 저지하는 동시에 시즌 18승(7패)을 기록했습니다. 또한 대한항공과 승률이 같아진 가운데 점수득실률에서 앞서 팀 순위 2위 자리를 다시 차지하는 기쁨도 안았죠.

현대캐피탈은 외국인 선수 매튜 앤더슨(11득점)이 결정적인 수비로, 주포 박철우(20득점)는 맹타로 활약했습니다. 그러나 대한항공은 새로 가세한 외국인 선수 레안드로가 기복이 심한 플레이를 보인데다가, 고비마다 실책(30개)을 범해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대한항공 돌풍의 핵이었던 강동진(5득점)이 3세트에서 박철우의 강타를 블로킹하다가 착지 실수로 오른쪽 발목을 다쳤습니다.

1세트는 대한항공이 '괴물 용병' 레안드로의 파워 공격으로 순조로운 출발을 했죠. 그러나 현대캐피탈은 2세트에 박철우가 노련한 연타와 이선규의 속공으로 게임을 리드하며 균형을 맞췄습니다. 승부처는 3세트였죠. 대한항공은 레안드로의 강타, 김학민의 빠른 공격으로 득점을 했고, 현대캐피탈은 높이로 맞서 일진일퇴를 반복했습니다.


1세트를 21-25로 내준 현대캐피탈은 2세트 들어 센터 하경민과 이선규의 활약 속에 '주포' 박철우의 공격력이 살아나면서 25-22로 세트를 가져왔습니다.

균형을 맞춘 현대캐피탈은 3세트에서도 박철우가 후반 오픈 공격을 성공시키고 상대팀 장광균의 범실 등에 힘입어 25-23으로 따내면서 분위기를 반전시켰죠.

기세가 오른 현대캐피탈은 4세트에서도 후반까지 대한항공과 공방전을 펼치다가 24-22 상황에서 이선규가 속공을 성공시키면서 기분좋은 역전 승리를 엮어냈습니다.

현대캐피탈의 박철우는 이날 20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의 주역이 됐죠. 대한항공의 새 용병 레안드로도 이날 경기에서 첫 모습을 보이면서 30득점의 좋은 활약을 펼쳐 남은 라운드에서 선두싸움이 더욱 치열해질 것임을 예고했습니다.










덧글

  • 카메라톡스 2010/02/16 09:16 # 삭제 답글

    즐거운 명절보내셨는지요?

    연휴마지막날도 일하셨군요...저도 ㅎㅎㅎㅎ
  • 소원상자 2010/02/16 10:20 # 답글

    카메라톡스님도 새해 복많이 받으시구요!!
    부자 되세요!!@@@@
  • 2010/03/05 15:11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google

구글광고배너

티켓링크

랭킹

뉴시스 기사 속보

방문자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