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대한항공 신영철감독, 사제지간 대결에서 승리했다! 스포츠뉴스



신영철감독 대행이 이끄는 대한항공이 팀 최다인 10연승을 기록하며 삼성화재와의 1-2위 싸움에서 웃었습니다.

대한항공 점보스는 2일 저녁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09~2010 V-리그' 남자부 삼성화재 블루팡스와의 경기에서 공격수들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3-0(25-23 25-23 31-29) 완승을 거뒀습니다.

신영철 감독대행 부임 후 치른 15경기에서 14승1패를 기록한 대한항공은 팀 최다 연승 기록을 '10'으로 늘렸죠. 또한, 삼성화재(20승4패)와의 상대 전적에서 2승2패로 균형을 맞춤과 동시에 격차를 2경기차로 줄이며 남은 라운드에서 치열한 선두 경쟁을 예고했습니다.

이날 대한항공의 경기는 뚝심과 집중력이 돋보인 경기였죠. 김학민(23득점)과 신영수(13득점), 강동진(10득점)으로 이어지는 3각편대 공격진은 46득점을 합작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대한항공은 1세트 초반부터 폭발한 삼성화재 가빈의 공격을 막지 못하며 14-19까지 끌려가며 패색이 짙었죠.
 

하지만, 밀류셰프 대신 투입된 김학민과 신영수, 강동진 등의 공격이 불을 뿜으며 분위기를 반전시켰습니다. 16-20에서 연속 3득점으로 턱밑까지 추격한 대한항공은 이후 김학민과 강동진의 오픈 공격을 묶어 1세트를 25-23으로 따냈습니다.

2세트도 상황은 비슷하게 전개됐죠. 15-18로 뒤지던 대한항공은 강동진의 계속된 공격 성공으로 추격의 발판을 마련한 뒤 신영수의 오픈 공격으로 21-21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리베로 김주완을 중심으로 한 수비까지 살아난 대한항공은 24-23에서 시도한 가빈의 공격을 신영수가 막아내며 2세트까지 가져갔죠.

승기를 잡은 대한항공은 세터 한선수의 안정된 토스를 바탕으로 착실히 득점을 쌓아간 끝에 완승을 일궈냈습니다.

뒤늦게 반격에 나선 삼성화재(20승4패)는 3세트 승부를 듀스까지 끌고 갔지만 29-30으로 뒤진 상황에서 시도한 가빈(30득점)의 공격이 라인을 벗어나 고배를 마셨습니다.

신치용 감독과 신영철 대행은 한국전력과 삼성화재에서 선수, 코치, 감독으로 17년간 동고동락했던 사제지간 이라고 합니다.

대한항공 신영철 감독 대행은 올스타 휴식기인 열흘동안 어떤 지략으로 각 팀과의 5라운드 승부를 준비할지 기대가 됩니다.


 








덧글

  • 흐르는 강물 2010/02/04 16:04 # 삭제 답글

    배구를 좋아하는 팬인데,

    좋은 배구 블로그를 발견하게 되어 행복합니다.

    자주 들리겠습니다. 좋은 소식 많이 전해주세요^^
댓글 입력 영역


google

구글광고배너

티켓링크

랭킹

뉴시스 기사 속보

방문자위치